02.502.0747

고려공인중개사사무소

손미순

02-502-0747/010-5472-0127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현금청산? 망하란거죠"…오세훈표 귄리산정일에 건축주 날벼락

중앙일보입력 2021.11.22

“건물 한창 짓고 있는데 현금 청산 당하면 그냥 망하라는 거죠. 건설업 20년 만에 이런 일은 처음입니다.”

서울 강북구 수유동에서 다세대 건물을 짓고 있는 김 모(51) 씨는 요즘 ‘현금청산’ 날벼락에 밤잠을 못 이루고 있다. 그가 공사 중인 동네가 최근 오세훈표 민간 재개발 사업으로 꼽히는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에 공모하면서다.

서울시가 재개발 초기 단계에 개입해 기간을 단축해주는 제도다. 총 102곳이 주민동의율 30% 이상을 받고 신청했고, 서울시가 다음달께 첫 후보지로 25곳가량 뽑아 발표할 예정이다.

그런데 조합원 입주권을 받을 수 있는 ‘권리산정기준일’이 논란이다. 서울시는 신속통합기획 공모의 권리산정 기준일을 관련 공모를 공고한 날인 9월 23일로 못 박았다.

즉 신속통합기획 후보지가 된 구역의 경우 신축 빌라에서 입주권이 나오려면 9월 23일까지 공사를 완료하고 분양해서 가구별 등기를 받은 상태여야 한다. 향후 입주권을 노린 ‘지분 쪼개기’와 같은 투기를 막기 위한 조치다.

지난 1월 땅 계약했는데 투기꾼이라니

후보지가 정해지지도 않았는데 권리산정 기준일을 소급적용하면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김 씨의 경우 지난 1월 수유동의 5개 필지(666㎡)의 매매 계약을 맺었다. 이어 5월에 잔금을 치렀고, 6월께 건축허가를 받았다. 현재 5층 규모의 다세대 건물 2동(24가구)의 골조 공사를 마치고 내부 공사 중이다.

김 씨는 내년 1월 준공해 분양까지 4~5개월가량 더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사업을 추진했다고 한다. 만약 동네가 후보지로 선정되면 분양은커녕 현금청산 대상자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 씨는 “땅 계약을 했을 때만 해도 재보궐 선거 전이었고, 구청에서 건축허가를 받을 때도 건물을 지으면 나중에 현금청산을 당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전혀 듣지 못했다&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9월 서울 관악구 신림1재정비촉진구역을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